불스포츠

[페탕크]

지면 종류에 관계없이 모든 땅에서 진행이 가능한 불경기로, 자신의 쇠공(불)을 상대보다 목표공인 뷧(또는 코쇼넷)에 더 가깝게 던져 놓는 것을 겨루는 스포츠이다. 상대의 공이나 목표공을 쳐내어 경기를 반전시킬 수 있어 더욱 경쟁적이며, 투구 기술의 습득과 더불어 전략과 전술이 매우 중요시되는 생동감 있는 경기이다. 투구는 앉아서 하거나 서서 하며, 두 발을 투구 지점인 서클 안에 모두 디디고 투구해야 한다. 타겟 불을 쳐내는 슈팅 기술를 겨루는 ‘슈팅경기’라는 특별한 종목도 운영하고 있어 많은 주목을 끌고 있다.

(La pétanque est pratiquée sur tout type de terrain. Le jeu consiste à rapprocher le plus près possible ses boules au but ou cochonnet. Il est permis tirer les boules de l’adversaire aussi bien de volo (plein fer) que de rafle. Le joueur doit jouer en position debout ou accroupie, à pieds immobiles, dans un cercle. Il exi­ste aussi la spécificité du tir de précision.)

[불리오네즈]

아스팔트 노면인 경기장이나, 바닥을 잘 고른 후 고운 모래를 덮은 직사각형의 경기장에서 진행한다. 페탕크와 마찬가지로 목표공에 가능한 한 가장 가깝게 자신의 공을 던져 놓는 것을 겨루며, 상대의 공이나 목표공 등을 쳐낼 수도 있다. 결합형, 프로그레시브, 슈팅, 릴레이 등의 여러 종목을 운영한다.

(On joue sur des champs rectangulaires avec le fond en terre battue ou en bitume, recouvert d’une légère couche de sable. On doit rapprocher sa propre boule le plus près possible au but, et on peut même le frapper, ou la boule adversaire, avec un seul tir de volo. On pratique aussi, outre le jeu traditionnel, des nouvelles spécificités de jeu dont le combiné, le tir progressif, de précision et le relais.)

[라파]

‘레이플’이라고도 부르는 라파는 합성수지로 만든 공을 사용하는 스포츠로, 보통 이탈리아 지역에서 즐기는 운동이다.  인조 잔디와 같은 잘 다듬은 곳에서 진행한다. 페탕크와 아주 유사한 종목으로 집중력, 어드레스, 전략이 필요한 스포츠이다.

(La raffa, ou la rafle, est un sport pratiqué avec des boules en matière synthétique. Ce sport, généralement pratiqué sur de la moquette ou de la terre battue, est partie d’Italie. Ce sport très proche de la pétanque et la lyonnaise se base sur la concentration, l’adresse et la stratégie.)